27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만나… 병상ㆍ의료인력ㆍ장비 추가 지원 요청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왼쪽 두번째)가 27일 대구시청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을 만나 코로나19 상황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 수가 앞으로 2,000~3,000명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영진 시장은 27일 대구시청에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만나 “현재 대구 지역 확진자 수가 1,000명을 넘었다”며 “대구시가 집계하는 통계는 질병관리본부보다 약 200~300명 가량 더 많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오늘부터 신천지 대구교회 신자 전수조사가 시작되는데 결과가 나오면 확진자 수는 더 늘어 날 것”이라고 말했다.

권 시장은 “확진자 증가 폭을 꺾을 수 있었다면 조기에 진정시킬 수 있었겠지만, 지금은 그 선을 넘어버렸다”며 “2,000~3,000명 선에서 확산세를 꺾으면 조기에 안정화시킬 수 있다고 본다. 앞으로 일주일이 최대 고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신천지 신자 중 증상이 새로 발견된 사람들은 계속 검체를 하고 있고,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도 검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내일 모레 정도까지는 확진자 증가 추세가 가파를 것 같다”고 말했다.

의료 장비에 대한 추가 요청도 있었다. 권 시장은 “대구시에서 현재 464병상을 확보했고, 보건복지부가 병상을 많이 준비 해놨다고 해 계속해서 요청을 하고 있지만 진행이 잘 되고 있지 않다”며 “근로복지공단이 가지고 있는 200병상을 확보해 환자를 전원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대표는 “확산 방지에 대한 대응이 가장 중요하다”며 “피해를 입은 분들에 대해서도 통상과는 다른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당에서도 대구경북 지원 특별법 등을 준비하고 있다”며 “시민들이 실질적인 도움을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는 이날 황대표에게 1,000병상 추가 확보와 의료 인력 300명 충원, 감염병 전담 병원 운영자금 조기 지원, 마스크ㆍ의료인 보호장비 신속 지원, 지역경제 활성화 및 취약계층 지원 등을 요청했다.

김재현 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