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신항 전경 모습. 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항만공사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라 개학연기, 지역아동센터 휴관 등으로 인한 아동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사회적 약자를 지원하기 위해 후원금 1,000만원을 초록우산 어린이 재단에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기부금은 코로나19 감염으로 사회적 단절위기에 놓인 부산지역 취약계층 아동과 가족을 중심으로 마스크와 손소독제, 생필품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하루빨리 아이들이 안심하고 뛰어 놀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앞으로도 이와 같은 국가적 재난사태 시 지역을 대표하는 공기업으로서 시민들의 어려움에 앞장서 실질적인 도움을 주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