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북부청사. 경기교육청 제공

경기도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초등학교 긴급돌봄 신청을 추가로 받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교육부의 전국 초ㆍ중ㆍ고교 개학일 연기(다음달9일) 조치에 따라 25∼26일 신청을 받았는데, 일정이 촉박해 제때 신청을 하지 못하는 사례가 잇따르라 추가 신청을 받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도 교육청이 파악한 초등 긴급돌봄 신청 인원은 26일 기준 1만2,000여명이다.

도교육청은 이와 함께 일부 학교가 긴급돌봄교실을 교육부 권고 기준인 ‘오전 9시∼ 오후 5시’보다 축소 운영한다는 학부모 불만이 나옴에 따라 각 학교에 권장 돌봄 시간을 최대한 확보할 것을 재차 안내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부모가 원하면 언제든 돌봄을 신청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