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임시휴장에 들어간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직격탄을 맞은 대구를 찾아 민심을 위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회담을 하루 앞두고 급거 대구를 방문한 것이다. 이 자리에서 황 대표는 “찢어지는 듯 가슴이 아프다”며“대통령을 만나 현장에서 보고 들은 것을 가감 없이 전달하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의 이날 대구 방문은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황 대표는 통합당의 텃밭임에도 불구하고 최근까지“대구 방문이 지역 사회 감염 우려를 더하고 현장 혼란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우려에 발을 떼지 못하고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취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대구ㆍ경북(TK) 지역 확진자가 급증하고 여권 인사들의‘TK 봉쇄’ 발언 등으로 민심이 심상치 않자, 전날 밤 방문 결정을 내렸다. 4ㆍ15 총선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제1야당 대표 입장에서 텃밭인 TK 지지기반을 공고히 하려는 의도도 담겨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김명연 당 대표 비서실장과 전희경 대변인 등 최소 인력만 동행한 황 대표는 이날 신종 코로나 지역거점병원으로 지정된 대구 동산병원과 서문시장, 대구시청을 찾았다. 대구에서 규모가 가장 큰 전통시장인 서문시장은 코로나19 여파로 휴업 중이었다.

한편 황 대표는 2016년 20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총선을 총괄한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하는 데 공을 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는 2012년 18대 대선에선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캠프에서 국민행복추진위원장으로 활동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