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뱅크는 지난 26일 대전광역시청에서 김정규 타이어뱅크 회장, 허태정 대전광역시장, 윤환중 충남대학교 병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대학교 병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기금 1억원을 기탁했다. 타이어뱅크 제공

타이어뱅크는 지난 26일 대전광역시청에서 김정규 타이어뱅크 회장, 허태정 대전광역시장, 윤환중 충남대학교 병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대 병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기금 1억원을 기탁했다고 27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는 2주 전부터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며 지역사회 감염에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다. 정부에서는 총력전을 다짐하고 있으며, 대구ㆍ경북지역에는 의료진이 자발적으로 모이며 국민과 정부가 한마음이 되고 있다. 타이어뱅크는 이에 기업의 사회적 책무를 다하고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성금을 기탁하기로 결정했다.

타이어뱅크 측은 대전광역시와 협조해 지역사회 확산을 막는데 우선 지원을 하기로 했다. 김정규 타이어뱅크 회장은 “확산 방지를 위해 최일선에서 노력하는 의료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국가지정 감염병 전담병원인 충남대학교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 극복을 위해 써 달라”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어려울 때 지역사회를 위해 나눔에 선뜻 앞장서 주신 마음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윤환중 충남대 병원장도 “오늘 이 기부금이 치료에 여념이 없는 우리 병원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들에게 매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감사를 표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