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연간 성장률 전망치 2.1%로 하향
“코로나 3월 정점 찍고 진정되면 다시 회복세”
한국은행이 27일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하는 경제전망보고서를 발표한 가운데 이날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최창호 물가동향팀장, 이환석 조사국장, 정규일 부총재보, 이지호 조사총괄팀장이 발표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충격으로 한국 경제의 올해 1분기 성장률이 지난해 1분기(전기 대비 -0.4%)보다 더 낮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코로나19 확산세가 3월 중 정점에 달한 후 진정된다면 경기가 다시 회복세를 탈 것이라며 올해 연간 성장률은 2.1%로 전망했다.

한은은 27일 경제전망보고서를 발표하고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해 말 밝힌 2.3%에서 0.2%포인트 낮춘 2.1%로 하향 조정했다. 무섭게 확산 중인 코로나19가 회복 조짐을 보이던 국내외 경기를 일제히 위축시키고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둔 조정이다.

정규일 한은 부총재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경기 회복이 지연되고 반도체 시장의 회복 시점도 지연될 것으로 예상돼 향후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항목별로는 “건설투자의 경우 정부의 사회간접자본(SOC) 투자 확대 등을 고려해 상향 조정한 반면, 민간소비ㆍ수출ㆍ설비투자는 코로나19 확산을 고려해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한은은 일단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경제 충격이 1분기에 집중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환석 한은 조사국장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를 고려하면 2~3월은 실물 경기 둔화가 불가피하며, 올해 1분기 성장률은 지난해 1분기(전기 대비 -0.4%)에도 못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은은 다른 전망치는 대체로 기존 전망에서 크게 조정하지 않았다. 2021년 연간 성장률 2.4%, 소비자물가는 올해 1.0%, 내년 1.3% 전망치를 유지했다. 취업자 수 증가는 도소매 등 서비스업 시장에 충격을 예상해 24만명에서 23만명으로 소폭 하향했고, 경상수지는 560억달러에서 570억달러 흑자로 소폭 상향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제 충격이 일시적일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한은은 “과거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나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처럼 감염증으로 인한 경제 충격은 일정 기간이 지나면 빠르게 회복되는 게 일반적”이라고 설명했다. 정부가 준비하고 있는 추가경정예산도 과거의 유사한 사례를 참조해 성장률 전망에 반영했다고 밝혔다.

다만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고 이로 인한 경기 충격이 커질 경우에는 예측이 변화할 가능성도 남아 있다. 정 부총재보는 “오늘 전망은 코로나19 확산이 3월 내에 정점을 이루고 이후 점차 진정되는 가장 가능성 높은 시나리오를 전제로 도출한 전망”이라고 밝혔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