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복구에 동참하기 위해 총 5억원 상당의 현금과 현물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고 27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의 기탁 금액과 물품은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대구·경북 지역 의료진에게 주로 쓰일 예정이다. 현금 3억원은 방호복과 장갑, 체온계 같은 의료용품 구매에 사용된다. 2억원 상당의 현물은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제품으로, 이 역시 대구·경북 의료진에게 전달된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은 “코로나19가 심각 단계인 만큼 국민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며 “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피해자와 가족들, 특히 현장에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들을 돕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