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계 원외 인사인 김철근 전 국민의당 창준위 공보단장(오른쪽)과 이종철 전 새로운보수당 대변인이 27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진행된 미래통합당 지역구 국회의원 공천관리위원회 면접 심사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핵심 측근으로 분류되던 김철근 전 바른미래당 대변인이 27일 미래통합당에 합류했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통합당 합류 사실을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2012년 안 대표 대선을 함께 준비했던 ‘진심캠프’ 대외협력위원을 지냈고 지난 대선에서도 안 대표 대변인으로 일했던 측근이다.

김 전 대변인은 “안 대표와 함께 정치 인생을 시작한 지 어느덧 8년이 흘렀다. 안 대표가 어려울 때면 늘 곁을 지켰고, 어디에 있든 충정으로 기다렸다. 하지만 더 이상 이 자리에 얽매여 있는 것은 역사에 큰 우를 범하는 것이라 판단했다”며 “뼈를 깎는 고민 끝에 문 정권과 여당의 폭정을 막기 위해 미래통합당에 입당한다”고 했다.

김 전 대변인의 합류로 안 대표의 현실적 고민은 더욱 깊어갈 것으로 보인다. 안 대표는 통합당과의 통합이나 선거 연대에 대해서 선을 긋고 있지만, 전날 김형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의 만남 제의에 “누구라도 못 만날 이유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통합당 공관위는 이날 안철수계 원외인사를 대상으로 여의도 한 호텔에서 비공개 공천 면접을 진행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