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루이스 선발 김광현이 27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시범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주피터=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김광현(32)이 빅리그 타자들의 파워를 완벽 구위로 제압하고 선발 진입을 위한 청신호를 켰다.

김광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단 한 명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는 ‘퍼펙트’ 투구를 했다. 삼진은 3개를 뽑았고, 직구 최고 시속은 151㎞(94마일)를 찍었다. 투구 수는 29개(1회 15개ㆍ2회 14개)였다.

지난 23일 뉴욕 메츠와 시범경기에서 구원 등판해 데뷔전을 치렀던 김광현은 1이닝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합격점을 받고 이날 두 번째 등판에서 선발 마운드에 올랐다.

김광현이 상대한 마이애미는 일발 장타력을 갖춘 주축 타자들을 라인업에 넣었다. 지난해 24홈런, 20홈런을 각각 터뜨린 조나단 비야와 브라이언 앤더슨이 ‘테이블 세터’를 맡았고, 코리 디커슨-헤수스 아길라-맷 조이스가 ‘클린업 트리오’를 이뤘다. 특히 4번 타자 아길라는 2018년 35홈런을 친 강타자로, 그 해 내셔널리그 골드글러브도 수상했다.

메츠전에서 상대적으로 빅리그 경력이 적은 타자들을 봉쇄했던 김광현은 마이애미 타선도 완벽하게 틀어막았다. 어느 누구도 김광현에게 외야로 뻗어 나가는 타구를 날리지 못했다.

김광현은 1회 선두 타자 비야를 3루 땅볼로 처리한 뒤 후속 타자 앤더슨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3번 디커슨은 1루 땅볼로 막아 이닝을 마쳤다. 2회엔 더욱 위력적인 투구를 했다. 4번 아길라를 헛스윙 삼진, 5번 조이스를 유격수 뜬 공, 6번 이산 디아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이날 예정된 2이닝을 깔끔하게 소화했다. 3회부터는 구원 투수에게 공을 넘겼다.

김광현의 호투에 현지 언론은 찬사를 보냈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김광현의 공은 칠 수 없는 수준이었다”며 “시속 150㎞대 초반의 직구와 날카로운 변화구를 활용해 6명의 타자를 상대로 2이닝을 완벽하게 막아냈다”고 전했다. 미국 헤럴드 앤드 리뷰도 “김광현의 공은 치기 힘들 정도로 좋았다”고 평가했다. 김광현은 경기 후 “첫 번째 등판했을 때보다 긴장했다”며 “많이 칭찬해주는데 자만하지 않고 절제하겠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세인트루이스 주전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와 첫 배터리를 이룬 김광현의 빠른 투구 템포도 현지 기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에 김광현은 “기온이 높아 야수들에게 빨리 휴식을 주고 싶었고, 아울러 상대 타자들의 생각할 시간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여유를 찾은 김광현은 농담도 섞었다. 그는 “메이저리그 커미셔너가 빠른 속도의 경기를 원한다”며 “기자들에게도 빠른 퇴근을 선물하고 싶었다”고 웃었다. MLB닷컴의 세인트루이스 담당 앤 로저스는 트위터에 “김광현이 기자들을 위해 빠른 투구를 했다고 한다. 옳은 태도”라고 김광현의 농담에 화답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