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공급, 공무원들 현장 나가 일제히 확인” 거듭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국토교통부와 해양수산부 업무보고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해 자원봉사에 나선 사람들에 대한 보상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 내용은 추가경정예산안에 담을 예정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7일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의료인이 부족한 대구 등 현장에 자원봉사를 떠난 분들께 감사하다. (이분들이) 진정한 영웅이시다”라고 말했다며, 자원봉사자에 대한 보상 방침을 공개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미 정책실장을 통해 곧 확정할 추경예산에 자원봉사자에 대한 보상안을 반영하라고 최근 지시한 바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의무가 있는 것도 아닌데 방역 현장에서 자원봉사를 하는 분이 많다. ‘착한 임대인’을 지원하듯이 그런 분들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강 대변인은 덧붙였다. 이어 “추경에서 어떻게 이를 반영할지는 기재부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마스크 공급 문제와 관련해서도 식품의약품안전처 공무원이 직접 현장을 챙기도록 하는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점을 연이틀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마스크 공적판매 조치가 발표된 것을 두고 “행정조치로만 끝내지 말고 (공무원들이) 현장에 일제히 나가 확인을 해야 한다”고 거듭 지시했다고 강 대변인은 설명했다.

한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전날 코로나19 확산의 원인에 대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말한 것을 두고 야권에서 박 장관의 사퇴 요구가 나오는데 대해 “그럴 만한 사항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청원이 10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어떻게 평가하나’라는 물음에는 “참여자 수가 20만명을 넘겼기 때문에 답변을 할 것”이라며 “정리된 답변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