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항제철소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업들의 온정이 쏟아지고 있다. 성금 기탁에서부터 생필품 지원과 임대료 인하 등을 포함해 다양한 형태로 진행되고 있다.

27일 포스코그룹은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와 피해 극복에 써 달라며 50억원을 기부했다. 포스코가 40억원을 내놨고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에너지, 포스코ICT가 10억원을 모았다. 이 기금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손 소독제, 마스크 등 의료구호물품, 자가격리자 생필품, 방역 및 예방활동에 사용될 예정이다. 포스코그룹은 신종 코로나 최대 피해 지역 중 하나인 경북에 본사와 다수의 사업장을 보유하고 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신종 코로나 피해 복구 지원에 힘쓰고 계신 의료진들과 위기극복을 위해 애쓰고 있는 지역시민들에게 보탬이 될 수 있도록 그룹사 임직원들이 마음을 모았다”고 밝혔다.

포털 업체인 네이버에선 이번 신종 코로나 확산 사태로 피해를 본 환자와 지역을 돕기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0억원을 전달했다.

두산그룹과 GS그룹도 성금 10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각각 기탁한다. 효성은 성금 5억원과 함께 의료용 장갑 5만켤레, 손 소독제 3,000개를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신세계그룹과 CJ그룹, 현대백화점그룹도 각각 10억원씩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면서 코로나 피해 돕기 행렬에 합류했다. SPC그룹은 대구·경북 지역에 빵과 생수 총 60만개를 제공한다.

KT의 경우엔 자사 건물에 입주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내달부터 3개월간 임대료를 깎아 주기로 했다. 현재 KT 건물과 계약된 임차 계약은 총 6,330건인데 이 중 대형보험사, 건강보험공사 등을 제외한 소상공인 계약 3,595건에 혜택이 돌아갈 전망이다. 월 최대 300만원 한도 내에서 대구·경북지역은 기존 임대료의 50%, 나머지 지역은 20%씩 감면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3개월간 소상공인들은 총 24억원을 감면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계도 임대업을 하는 중소기업이 소상공인들의 임대료를 인하해 주자는 취지의 ‘착한 임대인 운동’을 전개한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중소기업 단체·조합 657개, 노란우산공제 가입자 중 17만명의 임대사업자에게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다. 특히 대구 달서구에 있는 대구중소기업전시판매장 입점업체들의 임대료는 50%까지 깎아 줄 방침이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