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 주차장 통합관리시스템 구상도. 대전시 제공.

오는 2023년부터 대전시민들은 만차 여부 등의 정보를 온라인으로 실시간 파악해 보다 편리하게 지역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대전시는 오는 2023년까지 ‘주차장 통합관리시스템 구축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시ㆍ자치구에서 관리하는 공영주차장과 민간 부설주차장, 민간유료주차장 등의 통합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고, 실시간으로 주차정보를 제공하는 것이다.

관내 모든 주차장의 실시간 정보를 파악하고, 손 쉽게 알려주는 통합관리시스템 구축에 나선 것은 대전시가 처음이다.

시는 32억원을 들여 114곳의 유료공영주차장에 차량번호인식기, 차단기, 방범 폐쇄회로(CC)TV, 무선통신망 등을 구축할 계획이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주차정보공유 통합 플랫폼 구축하고, 공영주차장 표준요금징수프로그램을 개발할 예정이다. 행정정보 공동이용 시스템을 통한 주차요금 즉시 감면 서비스도 제공키로 했다.

일단 올해 6억원을 확보해 표준요금 징수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주차 실시간 정보제공을 위한 현장시설물을 설치할 방침이다.

시스템이 구축되면 주차장 실시간 정보를 시 홈페이지와 민간포털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어 주차장 이용 편의가 한층 나아질 전망이다.

민간주차장 운영장비와 시 주차장 통합관리시스템 운영장비를 연계해 주차정보를 제공하면 주차장 측에 교통유발부담금을 5% 감면해준다. 주차장 개방사업에 참여하는 기관, 단체에는 시설비도 지원한다.

시는 시스템이 상용단계에 들어가면 시민들은 보다 편리하게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대전시는 4차 주차공유도시로서 위상도 높일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강규창 시 교통건설국장은 “시스템 구축에 민간기업, 단체의 참여가 적극적으로 이뤄지면 주차장 조성에 따른 예산 절감, 스마트 주차장 환경 조성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