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청사 전경

광주시와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광주공동모금회)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예방을 위해 특별모금 활동과 사회복지시설 등에 대한 사업비 지원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날 시와 광주공동모금회는 시청에서 협약식을 갖고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10억원을 목표로 특별모금 활동에 들어갔다.

이번 모금액은 사회복지기관 및 단체, 시설에 대한 지원과 개인의 긴급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양 기관은 특별모금 기간에도 광주공동모금회 자체 사업비로 사회복지기관 및 단체, 시설에 5억원, 개인 긴급지원 2억원 등 모두 7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이번 지원 사업비는 기관당 3,000만원이내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 구호세트와 방역, 비상근무 인력 인건비 등을 신청 받아 지원할 계획이다.

개인 긴급지원은 확진자의 생계비(50만원 이내), 의료비(300만원 한도)를 지원한다.

이평형 광주시 복지건강국장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광주지역 기업과 기관, 단체, 시민들이 ‘의향’ 광주정신과 나눔으로 특별모금에 적극 참여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