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우리 실정에 맞는 검사 방법 확립해 의심환자 관찰”
북한 평양의 김정숙평양방직공장 노동자들이 작업 중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는 모습을 27일 노동신문이 공개했다. 평양=노동신문 뉴스1

“자체 검사법을 개발해 의심환자를 철저히 관찰하고 있다.”

북한이 27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체 검사 역량을 강조하고 나섰다. 그러나 북한이 실제로 검사법을 개발했는지는 미지수다. 북한 당국이 국제사회에 의료ㆍ방역 물품을 요청한 사실도 속속 드러나는 등 북한 당국의 대응 역량은 부족한 상황으로 보인다.

노동신문은 ‘전염병 예방대책을 빈틈없이 세워나간다’ 기사에서 신종 코로나 전파를 막기 위한 연구사업 내용을 상세히 전했다. 신문은 “과학자들은 우리 실정에 맞는 검사 방법을 확립하여 외국 출장자들, 그들과 접촉한 사람들을 비롯하여 의학적 감시대상자들에 대한 관찰을 보다 정확히 할 수 있게 하였다”고 알렸다. 북한은 현재 외국을 다녀온 주민이나 외국인을 30일간 격리하고 있는데, 자체 검사 방법을 통해 신종 코로나 확진 여부를 판단하고 있다는 설명으로 풀이된다.

신종 코로나 치료제 개발 상황도 소개했다. 신문은 치료제 등 전염병예방사업이 활발히 전개 중인 가운데 국가과학원 생물공학분원에서 내놓은 뉴풀린광폭항비루스(바이러스) 주사약은 국가미생물검정소의 검사를 통과하는 등 치료제 개발 사업도 성과를 내고 있다고 선전했다. 그러면서 “고려의학종합병원 연구사들은 고려항비루스약연구에 큰 힘을 넣고 있으며 약초들의 항비루스성분을 리용하기 위한 연구를 심화시키고 있다”며 북한에서 재배되는 약초를 약제로 활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현재까지 자구 노력을 통해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없다”고 강조하지만, 전문가들은 북한이 감염병을 정확히 진단할 수 있는 용품이나 역량을 갖추지 못했다고 본다. 의료ㆍ방역 체계가 열악하고 대북제재로 인해 고급 의료장비를 들여오기 어려워 진단기기도 충분히 보유하지 못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북한 당국도 국제사회에 도움을 요청하는 모양새다. 러시아 외무부는 전날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신종 코로나 감염 위험이 지속됨에 따라 러시아가 북한의 요청대로 신종 코로나 진단 검사 키트 1,500개를 기증했다”고 밝혔다. 앞서 국제적십자사연맹(IFRC)과 국경없는의사회(MSF)도 방역용 보호복, 의료용 고글, 검사용 의료 장비 등을 지원하기로 한 바 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