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원인으로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을 지목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사퇴시킬 것을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감염병을 창궐시킨 정권이 국민 탓을 하고 있다”며 “대통령은 박 장관을 즉각 사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박 장관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신종 코로나 확산 원인을 묻는 질의에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고 답변한 걸 꼬집은 것이다.

심 원내대표는 또 “감염학회는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는 추천하지 않는다”는 박 장관 발언에 대해서 “명백히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감역학회 내에선 “모든 중국발 입국자의 입국 후 2주간 자발적 자가격리를 정부에 권고했다”며 박 장관 전날 발언이 사실이 아니라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그는 일부 중국 지방정부가 한국발 입국자를 격리하는 등 입국을 제한하는데도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사이트에 중국에 대한 언급이 없는 것에 대해선 “시진핑 방한을 위해서 국민을 코로나 제물로 바쳤다”고 비판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