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이 26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뉴스1

돌아온 이재영(24)을 앞세운 흥국생명이 1위 현대건설을 꺾고 3연승에 성공했다.

흥국생명은 26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도드람 2019~20 시즌 V리그 여자부 6라운드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3-0(25-13 27-25 25-19)으로 완승했다. 무관중으로 치러진 이날 경기까지 이기며 3연승에 성공한 흥국생명은 13승 13패로 승점 45점을 만들며 3위를 유지했다. 흥국생명은 1위 현대건설(승점 52)과 2위 GS(승점 51)와의 격차를 7~6점으로 좁히며 선두 경쟁에 도전장을 던졌다.

이날 흥국생명은 4라운드 만에 현대건설에게 승리하며 그간의 치욕을 해소했다. 흥국생명은 1라운드에서 세트스코어 3-0으로 이긴 이후 4경기를 내리 패배해왔다. 그것도 전부 풀세트 접전 끝의 패배라 더욱 쓰라렸는데, 이날 흥국생명은 현대건설에게 한 세트도 내어주지 않으면서 그간의 설움을 완벽하게 되갚아주었다.

‘에이스’ 이재영이 이날 승리를 견인했다. 지난 20일 KGC인삼공사전에서 트리플크라운 활약을 선보이며 화려한 컴백을 선언한 바 있다. 이재영은 이날 블로킹 1개를 포함해 14점을 터트렸고, 40.62%의 공격 성공률을 찍었다. 여기에 루시아 프레스코(21)도 양 팀 최다인 16점을 득점하며 승리를 뒷받침했다.

흥국생명은 1세트를 수월하게 가져왔다. 루시아와 이재영이 연달아 오픈 찬스를 살리며 점수 차를 16-10으로 벌렸다. 여기에 이재영이 현대건설 세터인 쌍둥이 동생 이다영(24)의 패스 페인팅을 가로막아 20점 고지를 먼저 밟으며 세트를 선점했다.

2세트 초반에는 현대건설이 흥국생명을 끌고 가는 모양새가 연출됐다. 5~6점 차로 끌려가던 흥국생명은 집중력을 발휘하며 흐름을 바꿨다. 루시아와 이재영이 차근차근 점수 차를 좁혔고, 이주아(20)의 서브 득점으로 19-19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흥국생명은 이재영의 중앙 후위 공격과 이주아의 블로킹을 앞세워 역전했다.

3세트에서도 흥국생명은 고삐를 조이며 19-14로 승기를 잡았다. 여기에 현대건설의 공격범실까지 나오면서 점수차는 더 벌어졌다. 결국 흥국생명은 세 세트를 줄줄이 이기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