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이송을 위해 출동준비 중인 구급차. 추종호 기자 choo@hankookilbo.com

26일 경기 남양주시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70대 부부는 자가격리 대상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남양주시에 따르면 부부인 77세 남성과 72세 여성은 대구시민이자 신천지 교인으로 파악됐다. 또 신천지 다른 신자인 31번 확진 환자와 접촉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부부는 이런 이유로 21일 대구 서부보건소와 23일 질병관리본부에서 ‘자가격리 대상자’로 지정돼 휴대폰으로 안내까지 받았다. 그런데도 이들 부부는 22일 대구에서 고속버스를 타고 춘천터미널에 도착한 뒤 다시 전철을 타고 두 딸이 사는 남양주 화도읍에 간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부부는 남양주에 온 뒤 감염증 양성판정이 나기 전까지 4일간 마트, 은행, 약국 등을 다녔다고 남양주시는 밝혔다. 이후 발열 등 이상증세가 나타나 25일 남양주보건소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딸의 집에 머물렀다. 이후 이날 확진 판정에 따라 남편은 성남 국군수도병원으로, 아내는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각각 이송됐다.

조광한 남양주시장,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현장 점검. 남양주시 제공

다만 부부는 보건당국 조사에서 “자가격리 대상인 줄 몰랐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딸은 다행히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두 딸이 다른 가족 없이 함께 사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부부의 접촉자인 31번 환자는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으며 이틀 뒤인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남양주시는 이들 부부가 방문한 마트와 약국 등을 일시 폐쇄하고 소독 방역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