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유감 표명에 싱하이밍 대사 “한국인만 대상 아냐” 조치 철회 거부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가 26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 대사는 26일 중국 지방정부가 내린 한국 발(發) 여객기 승객 입국 제한 조치와 관련, “한국인만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다”며 조치 철회를 사실상 거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 각국의 중국인 입국 제한 조치에 반발했던 중국이 자신들의 입국 제한 조치는 합리화하는 것은 ‘내로남불’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김건 외교부 차관보는 이날 싱 대사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불러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한 유감을 전달했다. 싱 대사는 기자들과 만나 “중국(중앙정부)은 한국 국민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지방정부의 조치를) 양해하고 이해해 달라”고 했다. 이어 조치 철회에 대한 즉답은 하지 않은 채 “(지방정부 조치 실태는) 나도 잘 모른다. (중국 본국과) 상황을 상의해서 타당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만 했다.

싱 대사는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된 지난 4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 정부의 중국인에 대한 입국 제한에 우려를 표했다. 그는 당시 “입국 제한 조치는 세계보건기구(WHO)에 근거하면 된다”고 했다. ‘중국에 대한 여행 제한은 불필요하다’는 WHO 권고를 준용해 중국인의 출입국을 막지 말라는 뜻이었다. 거꾸로 중국이 WHO의 권고를 무시하는 상황이 되자 싱 대사가 태도를 바꾼 것이다.

싱 대사는 김 차관보를 만난 자리에서도 “중국은 그간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한국 정부와 국민이 보여준 성원과 지지에 감사하고 있다. 중국 내 한국 국민 보호 문제에 대해 한국과의 긴밀하게 협력하겠다”는 원론적 발언만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