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회의 내용을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4ㆍ15 총선 서울 노원병 후보자로 확정됐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6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천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옛 자유한국당 5차 영입 인재인 김병민 경희대 객원교수는 서울 광진갑에, 보수통합 전 합류한 청년정당 ‘같이오름’의 김재섭 전 창당준비위원장은 서울 도봉갑에 단수추천됐다.

모두 만 45세 이하의 청년으로, 공관위는 “젊고 역동적인 청년 후보를 대상으로 ‘퓨처 메이커(Future Maker)’라 이름 붙이고 희망 지역구에 한해 엄정하게 선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