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신천지 교회가 입주해있는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의 한 건물 2층 출입문이 잠겨있다. 이승엽 기자

26일 서울 강남구에서 신종 코러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신천지 신자 A씨(27ㆍ남성)는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이날 오후 4시 구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어 A씨 등 신종 코로나 확진자 2명의 동선을 공개했다.

구에 따르면 대구 거주자인 A씨는 지난 19일 서울로 올라와 논현동에 있는 누나 집에 방문했다. 이후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 25일 오전 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신종 코로나 검사를 했고,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다른 환자 B씨(30ㆍ여성)는 지난 16일 대구 달서구 소재 웨딩홀에서 열린 친구 결혼식을 다녀왔다. B씨는 대구를 다녀온 뒤 고열과 기침, 가래 증세를 보였다. 지난 25일 구 보건소를 찾아 신종 코로나 검사를 받은 B씨는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1년 전부터 압구정동 언니 집에서 생활하고 있었다는 게 구의 설명이다.

강남구는 “오늘 오전부터 두 확진자가 머문 압구정동과 논현동 아파트, 오피스텔, 거주지 인근 지역과 회사 사무실 그리고 헬스장 등에 대한 1차 방역소독 조치를 완료했다”라며 “더 자세한 동선을 파악해 2차 방역 조처를 하겠다”라고 밝혔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