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식 전 한국일보 주필.
이래운 전 연합뉴스TV 상무 겸 보도본부장.

관훈클럽정신영기금(이사장 김진국)은 올해 관훈신영기금교수로 황영식(61) 전 한국일보 주필과 이래운(60) 전 연합뉴스TV 상무 겸 보도본부장을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황 전 주필은 서울대 언론정보학과에서, 이 전 상무는 고려대 미디어학부에서 기사 작성 등 언론 실무에 관해 3월부터 강의한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