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희(가운데) 국립중앙의료원 정신건강의학과장이 26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6일 1,000명을 넘어서면서 코로나 사태가 변곡점을 맞고 있다. 집단감염을 일으킨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9,000명 중 유증상자에 대한 검사가 이날 마무리됐고, 신천지 신도 21만2,000명에 대한 전수조사도 시작됐다. 대량 전파가 시작된 신천지 신도들로부터 2,3차 감염을 어떻게 차단하고, 많은 환자가 발생한 대구ㆍ경북 지역의 감염 확산세를 얼마나 빨리 꺾느냐에 따라 코로나 사태의 앞날이 달려 있다. 전날 대구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 내야 한다”고 강조한 것도 지금부터의 대응이 중요하다는 점을 의미한다.

정부는 감염자가 대량 발생하기 시작한 18일 이후 드러난 방역체계의 취약점들을 점검하고 보완해야 한다. 최우선 과제는 진료 현장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 보호다. 확진자가 폭증한 대구에서는 의료진 감염 증가에 따른 의료진 부족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의료진 파견은 의료계의 협조가 필요한 일이지만, 파견 의료진에 대한 마스크, 방호복, 비접촉 체온계 등 기본적인 방역 장비와 진료 물품의 원활한 공급은 정부 책임이다. 만에 하나 대구ㆍ경북 이외 지역에서 대량 환자가 발생할 경우에 대한 만반의 대비도 있어야 한다. 상황 발생 시 중증도에 따라 환자를 신속히 분류하고 중증환자를 집중 치료할 수 있는 시설과 인력이 제때 충분히 공급될 수 있게 만전을 기해야 한다. 장애인ㆍ정신질환자 보호시설, 요양병원 등에서 집단감염과 중증환자 발생이 집중됐다는 점에서 취약시설에 대한 사전 점검 및 대응책 마련도 긴요하다.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이날 중국 우한 사례를 볼 때 당분간 국내 확진자 수의 증가가 불가피하다고 내다봤다. 전문가들은 확산세를 늦추기 위해서는 새로운 환자 발생을 줄이는 일이 핵심이라고 보고 있다. 우리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을 정도로 환자 숫자가 유지돼야 사태 장기화를 막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초ㆍ중ㆍ고 개학 연기, 어린이집 휴원, 집단 행사 자제, 재택 근무 활성화 등 다소 불편하더라도 국민들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