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신도 신상 유출로 인권침해 사례 속출” 주장 
신천지가 25일 홈페이지에서 “인권침해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신천지 홈페이지 캡처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얼마 전 자신들이 최대 피해자라고 주장한 데 이어 이번엔 신도의 인권침해를 문제 삼고 나서자 시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신천지 측은 25일 홈페이지에 “코로나19와 관련해 신천지예수교회 성도 신상 유출로 인한 강제 퇴직, 차별, 모욕, 혐오 피해 등 인권침해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라고 공지 글을 올렸다.

이들은 “신상 유출 피해를 당한 성도님께서는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질병관리본부에 항의하시고 증거자료가 있을 시 경찰서, 국가인권위에 신고하시기 바랍니다”라며 “모든 피해사례를 수집해 강력히 법적 대응을 할 것입니다”라고도 경고했다.

이와 같은 주장은 신천지가 방역에 협조하는 차원에서 보건당국에 신도 명단을 제공한 것과 관련이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 환자가 속출한 신천지로부터 신도 21만 2,000여 명의 명단을 받았다. 보건당국에 명단을 제공한 이후 일부 신도들의 신상이 유출돼 인권침해를 당하고 있다는 것이 신천지의 주장이다.

대구 남구보건소 관계자들이 19일 신종 코로나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대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건물 주변을 소독하고 있다. 대구=뉴스1

앞서 신천지 측은 23일 유튜브를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신천지는 코로나19의 최대 피해자”라며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모든 방법을 동원해 총력 대응을 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뭇매를 맞았었다.

이번에는 인권침해를 주장하면서 신천지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6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인권침해라니. 나라를 이렇게 쥐어 흔들고도 양심이라곤 눈곱만큼도 없다.”(ye****), “신천지 때문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감염됐고 얼마나 많은 나라 망신과 경제적 손실 등이 있었는데”(hw****), “권리를 찾기 전에 만행 먼저 책임지고 인권을 얘기해라”(자****), “신천지가 인권 타령을 한다. 나중에 신천지 아닌데 코로나19 걸렸던 분들이 손해배상 청구했으면 좋겠다”(다****) 등 분노 섞인 반응이 줄을 이었다.

신천지 시설 목록을 공개했던 이재명 경기지사도 신천지 신도들의 인권도 중요하지만, 코로나19 사태 진정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2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신천지 교회에 대한 강제 봉쇄와 집회 금지 명령을 검토한다고 하면 종교 탄압이나 인권침해 지적이 나올 것 같다”면서도 “대응은 강경하게 해야 된다. 저는 이번에 실제로 과잉 대응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당시 이 지사는 “소수가 피해를 입게 되면 거기에 대해서는 보상도 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