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부산 전략공천설에 반발하며 공정경선 촉구

곽규택 미래통합당 부산 중·영도 예비후보가 26일 부산 영도대교 인근에서 삭발하고 이언주 의원 전략공천을 반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4ㆍ15 총선 부산 중ㆍ영도구에 출사표를 던진 곽규택 미래통합당 예비후보가 26일 이언주 의원의 전략공천설에 반발해 삭발했다. 곽 예비후보는 제92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4관왕을 차지한 영화 ‘기생충’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와 곽경택 영화감독의 동생이자,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 출신이다.

곽 예비후보는 이날 부산 영도대교 앞에서 공정경선을 주장하며 삭발식을 열었다. 그는 “지역에서 당협위원장으로 헌신해 온 후보자가 전략공천을 요청하는 것도 아니고 공정한 경선을 통해 깨끗하게 승복하겠다는 게 그렇게 무리한 요구냐”며 “오늘 삭발을 통해 마지막으로 공정경선에 대한 의견을 표명하고자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곽 예비후보는 이 의원을 ‘정치기생충’에 비유했다. 그는 “자칭 보수통합의 주역이고 당대표라서 전략공천을 받아야 한다는 것은 험지출마나 불출마 선언을 한 다른 보수통합 주역들에 비해 너무나 큰 특혜 아니냐”며 “보수통합이란 큰 뜻에 빌붙어 자기 지분을 챙기려는 정치기생충들에게 경고한다”고 쏘아붙였다.

‘이언주 전략공천설’은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16일 언론 인터뷰에서 “부산에 출마한 적 없는 이 의원에게 경선하라고 하는 건 불공정하다”고 언급하면서 불거졌다. 이후 중ㆍ영도구 현역인 김무성 의원과 이 의원 간 설전까지 벌어지면서 통합당 공천 내홍으로 번졌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