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탄핵 청원 50만 넘어서자 반대 청원도 증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26일 문재인 대통령 탄핵 청원에 반대한다는 글이 여러 개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54만명 이상이 동의한 가운데 탄핵에 반대하는 내용의 청원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한 청원인은 2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문재인 대통령을 탄핵 청원하는 이들을 우리는 탄핵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청원인은 “뭐든지 일만 터지면 정부 탓과 대통령 탓으로 몰고 가는 보수세력들과 보수정당들, 보수언론 등 당신들을 모두 대한민국으로부터 탄핵한다”고 글을 썼다.

문 대통령 탄핵에 반대한다는 또 다른 청원인은 “종식에 가까운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한 사태를 일부 가짜 보수들이 중국인 입국금지를 하지 않아서라는 등 문 대통령을 탄핵하자는 검은 세력의 꼭두각시 노릇을 하고 있다”고 글을 올렸다. 그는 “지금의 코로나19 사태는 신천지와 관련된 것”이라며 “문 대통령의 탄핵을 막고 코로나19를 종식시키는 데 있어서 깨어있는 대한민국 국민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 탄핵 청원에 반대하고 해당 청원 글을 삭제해달라고 요청한 경우도 있었다. ‘문재인 대통령 탄핵 청원에 대한 반대 청원 및 게시글 삭제 청원’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에는 “문 대통령에 대한 탄핵 청원 사유는 전혀 말이 안 되는 유언비어로, 한 나라의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서슴없이 이야기 하는 것은 국가 전복의 의도로도 여겨질 수 있다”며 “지극히 어리석은 행동에 의한 것으로 판단돼 이 탄핵 청원의 삭제와 탄핵 요청에 대한 반대 청원을 올린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 외에도 이날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 이하 보건당국 관계자들에게 감사함을 표하는 글도 여러 건 올라왔다. 탄핵 반대 청원 글은 동의인원이 1만명 남짓이지만, 감사 청원은 각각 10만명 안팎이 동의한 상태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