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뮌헨 나브리는 ‘런던 킬러’… 첼시전 2골 폭발
알림

뮌헨 나브리는 ‘런던 킬러’… 첼시전 2골 폭발

입력
2020.02.26 11:43
수정
2020.02.26 18:49
24면
0 0
26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첼시와 뮌헨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에서 2골을 터뜨린 뮌헨의 세르쥬 나브리. 사진=바이에른 뮌헨 공식 SNS.
26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첼시와 뮌헨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에서 2골을 터뜨린 뮌헨의 세르쥬 나브리. 사진=바이에른 뮌헨 공식 SNS.

바이에른 뮌헨이 막강한 화력으로 첼시를 무너뜨렸다. 그 중심에는 북런던의 ‘포병부대’에서 온 세르쥬 나브리(24)가 있었다.

26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첼시와 뮌헨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에서 뮌헨이 3-0 대승을 거뒀다. 뮌헨은 윙어 나브리와 정상급 공격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1)가 3골을 합작하며 화력을 뽐냈다.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최우수 선수로 뽑힌 레반도프스키의 활약도 빛났지만, 선제골을 포함해 2골을 터뜨린 나브리의 경기력도 인상적이었다. 후반 6분 레반도프스키와의 연계를 통해 선제골을 기록한 나브리는 겨우 3분이 지난 후반 9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레반도프스키와의 깔끔한 2대1 패스를 통해 첼시 수비진을 농락하며 골망을 갈랐다.

나브리는 영국 런던에서 열린 경기에서 연이어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뮌헨은 지난 UCL 조별리그에서도 런던을 연고로 한 토트넘을 만난 바 있다. 나브리는 당시에도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서 4골을 폭격하며 팀의 7-2 대승을 이끌었다. 첼시 원정에서 2골을 추가한 나브리는 이번 시즌 런던 원정에서만 6골을 기록하며 ‘런던 킬러’로 떠올랐다.

나브리는 독일 출신이지만 프로 생활을 런던에서 시작해 런던이 낯설지 않다. ‘포병부대(Gunners)’라 불리는 토트넘의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 출신이다. 독일 분데스리가 무대에서는 2016년부터 뛰기 시작했다. 분데스리가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나브리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도 “항상 런던에서 플레이하는 것을 즐긴다” 는 소감을 밝혔다.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런던은 여전히 빨갛다’는 글을 올려 현 소속팀인 뮌헨과 프로 생활을 시작했던 아스널에 대한 애정을 에둘러 표현하기도 했다.

뮌헨으로서는 나브리의 활약이 반갑다. 뮌헨은 이번 시즌 나브리에게 거는 기대가 컸다. 뮌헨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로베리’라는 이름으로 팀에서 이름을 날렸던 윙어 아르연 로번(35)과 프랭크 리베리(36)가 팀을 떠났다. 로번은 은퇴를, 리베리는 현역 연장을 선택하며 계약이 만료돼 이탈리아 세리에A의 피오렌티나로 둥지를 옮겼다. 나브리는 로베리의 공백을 메워줄 팀의 기대에 부응하는 모습이다.

이번 시즌 리그 21경기에 출장해 10골 8도움을 올리고 있는 나브리는 UCL에서도 그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경기 포함 6경기에서 6골 1도움을 기록했다. 시즌이 한창임에도 벌써 지난 시즌 자신이 기록한 공격포인트를 뛰어넘었다. 지난 시즌 컵대회 포함해 19개의 공격포인트(13골 6도움)를 기록한 나브리는 현재 27개의 공격포인트(17골 10도움)를 올리고 있다. 뮌헨 날개의 한 축으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했다.

2013년 아스날에서 프로에 데뷔한 나브리는 2016년 여름 이적시장에서 독일의 베르더 브레멘으로 둥지를 옮기며 분데스리가 생활을 시작했다. 뮌헨에는 지난 2017년 영입됐다. 나브리의 뮌헨은 오는 29일(한국시간) 호펜하임과 분데스리가 24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주현 인턴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