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하고 있는 26일 대구 북부시외버스터미널 승강장이 대부분 비어 있다. 대구=연합뉴스

경북 칠곡 지역의 주한미군 기지 캠프 캐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주한미군 병사로는 처음이다.

26일 주한미군사령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확진자(23ㆍ남)는 이달 24일 대구 지역 주한미군 기지인 캠프 워커를 방문했고, 캠프 캐럴에 21~25일까지 머물렀다. 현재 이 병사는 영외 거주지에 자가 격리 중이다. 질병관리본부와 주한미군 의료진이 2차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밀접 접촉자 등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다.

주한미군은 신종 코로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모든 통제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주한미군은 앞서 24일 대구 지역의 주한미군 가족(61ㆍ여)이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직후 장병과 시설에 대한 위험 단계를 ‘중간’에서 ‘높음’으로 상향 조정하고 유지 중이다. 앞서 중간 단계에서는 반드시 가야 하지 않으면 대구 지역 방문을 자제할 것으로 권고했다.

아울러, 주한미군은 신종 코로나 예방을 위해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할 것을 강조했다. 주한미군은 “최선의 방법으로써 엄격한 위생 절차를 지속할 것을 촉구한다”며 “비누와 물로 손을 씻거나 손 세정제를 사용하며, 더러운 손으로 얼굴이나 눈을 만지지 말라”고 했다. 또, 악수를 하거나 다른 사람들과의 불필요한 접촉, 작전과 관련 없는 대규모 모임을 피하고, 모든 공용 구역이나 공용품을 청소하고, 여행 시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무엇보다, 신종 코로나 증상이 나타나면 출근하거나 등교하지 말고 적절한 진단을 받기 위해 의료시설을 찾으라고 강조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