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선주(왼쪽) 전 기업은행장과 오규택 중앙대 경영경제대학 교수. KB금융 제공

KB금융지주는 25일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권선주 전 기업은행장과 오규택 중앙대 경영경제대학 교수를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이들은 유석렬, 박재하 사외이사 후임으로, 임기는 2년이다. 다음달 정기 주주총회 의결을 거쳐 정식 선임된다.

권 후보는 기업은행에서 리스크관리본부장, 금융소비사보호센터장을 거친 뒤 2013~2016년 국내 첫 여성 은행장을 지냈다. 오 후보는 모아저축은행, 키움증권 등에서 사외이사와 공적자금위원회 위원을 역임했다. 권 후보가 3월 주총에서 선임되면 KB금융에는 최명희 사외이사를 포함해 두 명의 여성 사외이사가 재직하게 된다. 이는 국내 금융지주 사상 처음이다.

KB금융 이사회 관계자는 “그 동안 이사회가 전문성, 직업, 성별 등 여러 방면에서 다양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이번 결정이 이사회의 다양성을 한층 더 제고하고 여성의 사회적 진출 및 이사회 참여를 확대하는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