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경북대병원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9번째 사망자는 1951년생(69세) 여성으로 칠곡 경북대 병원에서 진료를 받다가 병원에서 사망했고, 이후 검사 결과에서 양성이 나왔다”며 “신천지 대구교회 확진자의 접촉자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사망자는) 기존에도 산소 포화도가 낮아 기계호흡을 하던 중이었으며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