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뒤 마스크를 다시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5일 “정부가 ‘대구 코로나’란 표현으로 대구 시민들에게 큰 상처를 준 것도 모자라 ‘대구 봉쇄’라는 말까지 썼다”며 이날 오전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나온 “대구ㆍ경북 최대 봉쇄조치” 발언을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우한 봉쇄처럼 대구시를 차단하겠다는 것인지, 그 정확한 뜻이 무엇인지 묻고 싶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코비드19가 대구ㆍ경북 지역 안팎에서 더 이상 확산하지 않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하는 건 당연하지만 시민과 도민의 자존심에 상처를 줄 수 있는 용어 사용은 삼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심 원내대표는 통합당이 계속 주장해온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제한조치를 다시 거론했다. 그는 “감염원이 유입되도록 출입구를 활짝 열어놓은 채 방역 등 예방을 하는 것은 무의미하다. 지금 정부대책은 천장이 뚫렸는데 우산을 쓰는 격”이라며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중국에 대한 한시적인 입국 제한조치를 즉각 시행해 지역사회 감염의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했다.

여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당정청 협의회를 마친 뒤 “대구ㆍ경북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 봉쇄조치를 시행해 신종 코로나 확산을 차단하기로 했다”고 브리핑했다. 청와대는 ‘대구 봉쇄’ 표현에 오해가 불거지자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코로나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