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것과 관련해 “우리 국민은 6,500원을 주고도 마스크 한 장 구하기 어려운데 어떻게 지방자치단체는 마스크를 1,000원에 사서 중국에 보내줄 수 있느냐”며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두 차례 올린 글에서 “지방자치단체가 자매결연한 중국 지방정부에 앞 다투어 마스크를 보내고 있다”며 “언론 보도에 따르면, 충남도는 13만개의 의료용 마스크를 보낼 예정인데 마스크 구매에 총 1억3000만원, 개당 1000원에 샀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평소 500원짜리 1회 용품(마스크)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가 됐다”며 마스크 가격이 폭등한 것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평균 5,000원짜리 마스크를 4인 가족이 한 달을 쓰면 마스크 값만 월 60만원인데 아무리 비싸도 구할 수가 없으니 국민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의사협회가 전날 ‘코로나19 상황을 오판하게 한 비선 전문가들이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사실이라면 지난 정부에서 최순실의 존재와 다를 바 없다”며 “대통령과 중앙사고수습본부가 계속 오판을 하고 늑장 대응을 하게 된 이유가 이제야 설명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