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오른쪽 두 번째) 미래통합당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등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쓰고 회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5일 “현재 가장 시급한 조치는 중국발(發) 입국 금지다. 외부에서 밀려들어 오는 감염원을 차단하지 못하면서, 어떻게 국내에서만 감염병을 극복해 낼 수 있겠나”라며 “그런데 도대체 왜, 중국인 입국 금지가 안 된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렇게 말하며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보다 중요한 것이 있다는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는 “즉각 중국인 입국 금지를 실시하고, 새로운 유입을 막은 상태에서 국내 감염자 관리 및 방역 등 선제적이고 과감한 대책을 실시해야만 비로소 우한 코로나 사태를 극복할 수 있다”며 “국민이 간절히 바라고, 전문가들이 수도 없이 촉구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어 “정부는 우리 국민에게는 외출 자체를 삼가고, 각종 집회, 행사 등을 자제해달라고 말하고 있다”며 “그러면서 정작, 중국에서 쏟아져 들어오는 인파는 막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러니 우리나라 국민의 입국을 막는 나라들이 하나둘씩 늘어나는 것”이라며 “심지어 중국마저 역으로 우리 국민 입국을 제한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래도 중국발 입국금지는 절대 안 되는 것인가”라고 했다.

한편 황 대표 측은 이날 입장문에서 “어제 황교안 예비후보가 우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 오늘 오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