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민희, 밝은 얼굴로 베를린 등장…“현장에서 감정에 집중”
알림

김민희, 밝은 얼굴로 베를린 등장…“현장에서 감정에 집중”

입력
2020.02.25 21:11
0 0
김민희가 베를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베를린국제영화제 SNS 영상 캡처
김민희가 베를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베를린국제영화제 SNS 영상 캡처

홍상수 감독의 신작 '도망친 여자'가 베를린국제영화제를 통해 공개됐다. 배우 김민희는 밝은 얼굴로 홍상수와 함께 기자회견에 모습을 드러냈다.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도망친 여자'는 25일 월드 프리미어로 베일을 벗었다. 홍상수 감독의 24번째 장편영화이며 배우 김민희가 주연을 맡았다.

이 작품은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과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김민희)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이 촬영 당일 배우들에게 대본을 주거나 상황을 설명하는 식으로 연출하는 방식에 대한 질문을 받고 "우선 감독님이 주신 대본을 잘 외워서 대본대로 잘 전달하면 의미 있는 연기를 할 수 있다"라고 답했다.

이어 "만약 연기가 의도에서 벗어났을 때는 감독님이 잡아 주신다"고 밝혔으며 "대화에서 배우들 사이에서 발생되는 이야기가 있고 서로의 반응이 있고 반응에 집중해서 상황을 받아들이고 연기하면 자연스럽게 감정이 일고 변화가 생기는 것 같다. 현장에서 상황을 숙지하고 감정에 집중한다"고 전했다.

함께 자리한 서영화는 "홍상수 감독님 작업을 하는 현장에서는 배우인 동시에 관객으로도 있다"며 "촬영장에서 다른 배우가 어떻게 하는지 보고, 다른 장면도 함께 보며 어떤 감정을 주는지 파악한다. 모든 장면은 서로 상호 작용을 한다"고 설명했다.

'도망친 여자'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7번째로 호흡을 맞추는 작품이다. 두 사람은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로 처음 호흡을 맞췄고 '밤의 해변에서 혼자' '클레어의 카메라' '그 후' '풀잎들' '강변호텔' 등을 함께했다.

김민희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받기도 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