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부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이해찬 대표,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이낙연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장,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등이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고위당정협의회에 마스크를 쓰고 굳은 표정으로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대구ㆍ경북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 신종 코로나 확산 봉쇄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정청 협의회 후 브리핑에서 “대구ㆍ경북은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 봉쇄조치를 시행해 신종 코로나 확산을 차단하기로 했다”며 “봉쇄 조치는 정부 측에서 고민하고 있는데 이동 등의 부분에 대해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다만 민주당은 곧바로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최대한의 봉쇄정책과 관련해 “방역망을 촘촘히 해 신종 코로나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은 법령에 근거가 없는 특단의 대책이다. 대구지역 폐렴 입원 환자에 대한 전수검사를 진행하고, 의료인과 병상ㆍ장비를 대폭 지원한다. 소방청도 대구ㆍ경북 지역의 환자 이송에 대비하기 위해 소방 동원령 1호를 발령하는 등 지원체제가 총 동원된다.

정지용 기자cdragon2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