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왼쪽 두번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과 관련해 “당정청간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추가경정예산(추경) 문제를 포함한 추가 대책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당정청 협의에서 “행정부 자체적으로 신속히 취할 수 있는 1차 종합패키지 지원 대책을 마련하는데 총력을 기울여 왔다”며 “당정 협의를 거쳐 이번주 내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추경을 포함한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 필요성이 더욱 커진다”며 “행정부 자체적 지원에 더해 추가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추경 등을 기다릴 필요도 없이 2조원에 이르는 재해대책 예비비를 하루라도 빨리 지원하는 것이 마땅하다 생각한다”며 “정부가 과감하고 신속히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사태를 조기 종식하고 어려워지는 경기를 보강하기 위해서는 중앙정부만의 노력으로 부족해, 국회와 지방자치단체, 민간금융기관이 힘 모아서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도 이 자리에서 “이미 확정된 기존 예산과 예비비를 신속하게 집행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고, 추경도 국회와 함께 적극 검토하겠다”며 “지역사회 감염이 급격히 확산된 상황에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국민과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추경도 선제적으로 검토할 때”라고 밝혔다.

김 실장은 “이미 2월 초부터 각 부처별로 내놓은 여러 업종별, 부문별 대책을 하나로 연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세종=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