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정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국내에서 급격히 확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추경의 국회통과가 지연되면 긴급재정명령권이라도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당정청 회의에서 “국회 상황으로 봐서는 추경이 언제 통과가 될지 확실치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감염 문제로 국회가 저렇게 돼서”라며 신종 코로나 방역을 위해 임시 폐쇄된 국회 상황을 함께 언급했다. 긴급재정명령이란 재난 상황에서 국회가 소집되기 어려울 때 대통령이 낼 수 있는 재정·경제상의 처분으로 법률의 효력을 가진다.

마스크 수급에 관해서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정부는 국내생산량을 모두 내수로 돌린다는 자세로 임하고 사재기나 비축 등 불법행위를 남김없이 퇴출해주길 바란다”며 “행정조직을 통해 국민들이 무상으로 쉽게 마스크를 구할 수 있도록 특단의 조치를 취해주길 당부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또 “초등학생 이하 자녀가 있는 맞벌이 부부 중 1명에 대해선 재택근무나 무급휴가를 받을 수 있는 행정지도와 재정 지원조치를 해야 한다”며 유치원이나 학교 개학연기에 따른 후속 조치를 당부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