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4월 총선 ‘100% 국민 여론조사’ 경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통합당, 4월 총선 ‘100% 국민 여론조사’ 경선

입력
2020.02.24 20:30
0 0

정치 신인에 유리하게 작용할 듯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4월 치러지는 21대 총선에 한해, 국회의원 후보자 경선을 ‘100% 국민 여론조사’ 방식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통합당은 24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 같은 경선 방식을 골자로 하는 당헌ㆍ당규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당 핵심 관계자가 밝혔다. 당초 통합당 전신인 자유한국당 당헌ㆍ당규에는 국회의원 후보자 경선 여론조사 방식을 ‘당원 50%, 일반 국민 50%’로 규정했다. 당비를 내는 당원들의 권리를 더 인정해야 줘야 한다는 취지다. 하지만 최근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보수시민사회단체 등이 한 지붕에 모인 만큼, 한국당 출신이 아닌 후보자들에게 이 같은 규정은 불리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 때문에 이런 우려를 의식한 당 지도부가 논란이 커지기 전에 선제적으로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100% 국민 여론조사’ 방식은 당원에 의존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대중적 인지도가 높은 후보자나 정치 신인 등에게 상대적으로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하지만 경선에 대비해 당원 확보에 주력해 온 한국당 출신 현역 의원이나 원외 당협위원장의 반발은 불가피해 보인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이날까지 발표한 경선 지역은 서울 서대문을과 마포갑 등 8곳으로 28~29일 경선이 예정돼 있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