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송환 전세기 제공… 외교부 “모리셔스에 엄중 항의” 
 
한국인 관광객들이 22일(현지시각) 이스라엘 텔아비브 벤구리온 공항에서 의자에 앉아 잠을 청하고 있다. 독자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국가적 재난으로 치달으면서 우리 국민이 해외에서 수난을 겪는 일이 속출하고 있다. 성지순례 관광철을 맞은 이스라엘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현지 시설에 억류되는가 하면, 임산부가 포함된 신혼부부 일행이 아프리카 섬나라 모리셔스에서 입국을 거부당해 격리조치되는 일까지 발생했다.

24일(현지시각) 예루살렘 한 호텔에 묵었던 한국인 관광객들에 따르면, 이스라엘의 여행금지 조치 전 입국한 1,000여명의 한국인 관광객이 귀국항공편을 구하기 위해 공항바닥이나 버스 안에서 잠을 자는 등 불편을 겪었지만 정부의 즉각적인 대응이 없어 고초를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 16일 출국해 21일 이스라엘 입국 후 22일과 23일 예루살렘에서 성지순례를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들은 22일 오후 3시부터 2인1실 호텔내 객실에 격리됐다. 이들에겐 방으로 도시락이 배달됐고 “14일간 격리될 것”이란 호텔 측 통보에 밤잠을 설쳤다.

일행은 이스라엘 입국 첫날 사해와 베들레헴을 둘러봤으나 22일부터 일정을 포기해야 했고, 한국인 입국을 금지한 인근 요르단 순례도 덩달아 포기해야 했다.

여행사 측이 22일부터 텔아비브 벤구리온공항에 가보니 공항 바닥과 버스에 한국인 수 백명이 귀국행 비행기를 기다리며 노숙을 하고 있었다. 또 호텔 예약이 되지 않은 순례객 수 십명은 가이드용 2칸짜리 방에서 쪽잠을 자기도 했다.

여행사 관계자는 본보와 통화에서 “공항에 나가보니 한국 대사관 영사가 2, 3장 단위로 항공표를 구해 여행객들을 출국시키고 있었다”며 “이런 조치로는 1,000명에 육박하는 한국인들을 감당할 수가 없다”고 전했다.

한편 22일 오후 7시30분쯤 대한항공 KE957기를 타고 텔아비브에 도착한 한국인 승객 130여명은 이스라엘 측의 입국금지 조치에 따라 같은 비행기를 타고 귀국했다.

아프리카 섬나라 모리셔스에서도 한국인 신혼부부 18쌍이 입국거부 당한 뒤 격리조치돼 불안에 떨었다. 이들은 22일 오후 11시쯤 인천을 출발해 두바이를 거쳐 현지에 도착했으나 여권을 압수당한채 억류됐다.

한 신혼부부는 본보와 통화에서 “열감지기로 체온을 측정한 결과 아무 이상이 없었는데도 입국도 출국도 시켜주지 않았다”며 “병원도 아닌 시설에서 모두 불안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모리셔스 정부가 한국행 비행기편으로 보내줄 것처럼 말했다가 2주간 격리하겠다고 한다”며 “에어컨도 창문도 없는 방문을 열면 벌레들이 마구 들어오고 있다”며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모리셔스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이 급격히 안 좋아졌다고 판단한 이탈리아 방문자에 대해서도 이 같은 조치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스라엘 정부는 우리 정부와의 협의에 따라 이날 밤 늦게 송환 전세기를 제공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귀국과정에 곤란을 겪는 우리 여행객의 조기 귀국을 위해 일체 비용 부담을 조건으로 이스라엘 정부가 전세기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또 모리셔스 신혼부부들이 입국을 거부당한 데 대해 “입국보류 조치에 엄중히 항의하고 유감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발 입국제한 조치는 15개국에 이르고 있다. 이중 이스라엘, 바레인, 요르단, 키리바시, 사모아, 미국령 사모아 등 6개국은 입국을 금지했다.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 단계를 강화하는 국가도 늘고 있다. 대만이 전날 한국 여행 경보를 기존의 1단계(회색)에서 2단계(황색)로 올린 데 이어 홍콩 정부도 이날 오전 6시부터 한국에 대해 적색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서울에 있는 각국 대사관을 외교부로 모아 정부가 취하는 내용 협조를 당부하고 설명할 것”이라며 “국민들에 대한 조치가 확대되지 않도록 노력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전준호 기자 jhjun@hankookilbo.com

부산=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