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계속 증가하는 가운데 청와대에도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2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참석자 전원은 발열 검사와 손 소독을 실시한 후 회의에 참석했다. 사진은 입구에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 왕태석 선임기자
[저작권 한국일보]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회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4일 하 회장이 지난 19일 다녀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입구에 발열 검사를 위한 열화상 카메라가 설치됐다. 이한호 기자
24일 정부세종청사 출입구에 열화상카메라가 설치 돼 출입 공무원의 발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세종=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700명을 넘어선 가운데 청와대가 코로나19 대응체계를 한층 강화했다. 24일 수석비서관 회의가 열린 청와대 여민관의 경우 회의 참석자 전원이 여러 단계의 방역 조치를 거친 후에야 입장할 수 있었다.

기자실이 있는 춘추관 또한 마스크를 착용하고 발열 검사에서 이상이 없는 이들만 소독제로 손을 소독한 후 들어갈 수 있다. 춘추관에서 이미 발열 검사를 통과했더라도 여민관 내 취재를 위해서는 셔틀 버스로 이동한 후 차 내에서 경호관의 발열 검사에 응한 후 다시 회의실 앞에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를 통과해야 한다. 그 후에도 경호원 및 의료진으로부터 재차 발열검사를 거치고 손 소독을 마쳐야 회의장에 입장할 수 있었다. 춘추관에서 실시한 발열 검사 한 번으로 무사통과 하던 기존에 비해 방역체계가 ‘삼중 사중’으로 촘촘해진 것이다. 대통령 집무실이 있는 청와대 본관의 경우는 여민관 보다 더욱 복잡한 방역 절차를 거쳐야 한다.

코로나19로 비상이 걸리기는 국회도 마찬가지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주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20대 국회 마지막 대정부 질문이 취소됐다. 본회의뿐 아니라 의원총회 등 각 당 일정이 올스톱됐고 확진자가 출입한 의원회관 출입구에는 열화상 카메라가 뒤늦게 설치됐다. 국회는 이날 오후부터 본청을 비롯해 의원회관과 도서관 등 부속건물에 대한 방역 작업에 들어갔다.

강기정 정무수석비서관이 2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발열 검사를 받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이런 가운데 전국 지방자치단체들도 청사 등에 열화상 카메라를 새로 설치하는 등 출입자에 대한 발열 검사를 대폭 강화하고 나섰다. 전남 여수시는 대구에서 출발한 시외버스 승객들을 대상으로 열화상 카메라와 체온계를 활용한 발열 검사를 하고 있다. 전남 진도군의 경우 진도대교 입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 진도로 진입하는 모든 차량 탑승자를 상대로 발열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열화상 카메라는 적외선을 이용해 사람의 체온(표면 온도)을 측정한 후 37.5℃가 넘을 경우 경보를 울려 발열 환자를 가려낸다. 그 동안 공항이나 국제여객터미널 등에서나 볼 수 있었던 열화상 카메라가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우리 일상 곳곳에 등장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kingwang@hankookilbo.com

인천국제공항에 입국장에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 영종도=서재훈 기자
24일 울산시청 출입구에서 출근하는 직원들이 열화상 카메라로 발열 검사를 받고 있다. 울산=뉴시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