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서구보건소 감염예방의약팀장 확진…신천지 신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대구 서구보건소 감염예방의약팀장 확진…신천지 신자

입력
2020.02.24 12:14
0 0

대구 서구보건소 감염예방의약팀장 확진…신천지 신자

대구 31번 확진자가 예배를 봤다는 신천지 대구교회 앞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건물은 현재 출입금지 돼 있다. 김재현 기자

대구 서구보건소에서 감염예방업무를 총괄하는 공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신천지교회 신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4일 “서구보건소 감염예방의약팀장이 신종 코로나 확진자로 판명돼 함께 일하던 직원 50여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검체를 검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구보건소 업무의 공백이 우려되고 있다.

이 직원은 최근 보건당국을 직접 찾아가 검사를 의뢰했다.

전준호 기자 jhju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