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바라보는 보건당국의 판단이 한층 더 심각해졌다. 감염병 위기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한 이튿날인 24일 “전국적 확산이 매우 우려되는 전 단계”라며 우려를 표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설명회를 갖고 “현재의 상황은 전국적인 확산이 매우 우려되는 전 단계라고 보고 있다”며 “지금 상황에선 지역 확산이 본격화되는 것을 최대한 차단하는 게 가장 중요한 목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세종=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