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출신 임재훈, 미래통합당 합류… 이찬열 이후 4번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바른미래 출신 임재훈, 미래통합당 합류… 이찬열 이후 4번째

입력
2020.02.24 09:49
0 0
임재훈(오른쪽) 의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바른미래당에서 탈당한 임재훈 의원이 24일 미래통합당에 합류했다.

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최고위회의에 참석해 합류 사실을 알렸다. 임 의원은 이날 황교안 통합당 대표에게 핑크색 점퍼를 선물 받고 “부족하고 허물 많은 사람을 환대해주셔서 지도부, 선배들께 깊은 감사 마음”이라고 밝혔다.

임 의원의 합류로 바른미래당에서 미래통합당으로 합류한 의원은 이찬열, 김중로, 이동섭 의원까지 모두 네 명이 됐다. 임 의원을 비롯한 바른미래당의 비례대표 의원 9명은 18일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이른바 ‘셀프제명’을 통해 의원직을 유지한 채 탈당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을 따라 새정치국민회의 당직자로 정계에 입문한 임 의원은 2018년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의원이던 오세정 의원이 서울대 총장이 되면서 의원직을 승계 받아 사무총장을 지냈다. 그간 경기 안양 동안을 출마를 준비해온 임 의원은 옆 지역구인 안양 동안갑에 공천을 신청한다는 방침이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