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훈(오른쪽) 의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바른미래당에서 탈당한 임재훈 의원이 24일 미래통합당에 합류했다.

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최고위회의에 참석해 합류 사실을 알렸다. 임 의원은 이날 황교안 통합당 대표에게 핑크색 점퍼를 선물 받고 “부족하고 허물 많은 사람을 환대해주셔서 지도부, 선배들께 깊은 감사 마음”이라고 밝혔다.

임 의원의 합류로 바른미래당에서 미래통합당으로 합류한 의원은 이찬열, 김중로, 이동섭 의원까지 모두 네 명이 됐다. 임 의원을 비롯한 바른미래당의 비례대표 의원 9명은 18일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이른바 ‘셀프제명’을 통해 의원직을 유지한 채 탈당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을 따라 새정치국민회의 당직자로 정계에 입문한 임 의원은 2018년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의원이던 오세정 의원이 서울대 총장이 되면서 의원직을 승계 받아 사무총장을 지냈다. 그간 경기 안양 동안을 출마를 준비해온 임 의원은 옆 지역구인 안양 동안갑에 공천을 신청한다는 방침이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