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해 ‘범의학계 전문가단체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정례적으로 주재하는 수석ㆍ보좌관 회의의 성격을 조정하는 것이다.

전날 위기경보를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한 만큼, 전문가들로부터 관련 조언 및 제안을 청취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그간 ‘방역’과 ‘경제’를 동시에 강조해왔으나, 이날은 신종 코로나의 ‘총력 방역’에 보다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 “코로나19 사태가 중대한 분수령을 맞았다. 지금부터 며칠이 매우 중요한 고비”라며 위기경보 상향 조치를 직접 발표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