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한 빠르게 추경 편성”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코로나19가 심각한 상황, 여당 대표로서 국민들께 송구"하다고 밝히며 "오늘부터 대면 선거운동을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앞으로 일주일간 대면 접촉 선거운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앞으로 일주일이 코로나 바이러스 극복에 중요한 분기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선거보다 국민의 건강이 훨씬 중요하다”며 “온라인으로 선거운동을 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신종 코로나 대응과 관련해선 “당정은 금주 중 모든 가용자원을 총 동원해 바이러스 확산을 막겠다”며 “최대한 빠르게 추경(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고 민관 총력의 방역 체계 갖춰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신천지 시설들과 신도들에 대해서도 특단의 대책 마련하고,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ㆍ경북은 의료인력 등 방역 역량을 집중 투입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이 자리에서 “추경 타이밍을 놓치면 백약이 무효이고 효과도 반감된다”며 “정부는 코로나 추경안 준비에 속도를 내고 국회는 최대한 빠른 시기 내에 심사하고 처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무디스 등 신용평가사가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1.9%에서 1.6%로 하향 조정하고 대구 시내 중심가와 음식점, 거리에 손님이 많이 끊겼다고 한다”며 “위기에 처한 민생경제와 지역경제를 우리가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당정은 10조원 이상 규모를 ‘슈퍼 추경’으로 보고 이 선에서 추경안을 수립할지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과거 2003년 사스(SARSㆍ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2015년 메르스(MERSㆍ중동호흡기증후군) 당시 각각 7조5,000억원, 11조6,000억원 규모의 재난ㆍ재해 추경이 편성된 바 있다.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