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더스 비산점에 공급되는 마스크. 이마트 제공

이마트와 트레이더스는 대구·경북지역에 식약처 및 마스크 업체 ‘필트’와 협력을 통해 확보한 마스크 221만장을 긴급 판매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마트에 따르면 이번에 확보한 물량 221만개 중 141만장은 24일부터 대구·경북지역 이마트 7개점(경산∙감삼∙만촌∙반야월∙성서∙월배∙칠성점)에 81만장, 트레이더스 1개점(비산점)에 60만장을 투입해 판매된다.

판매되는 마스크는 필트의 ‘에티카’ 브랜드로 등급은 KF94이며, 가격은 개당 820원으로 45%가량 저렴하다. 또한 최대한 많은 고객이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도록 1인당 30매로 한정 판매한다.

매장 판매 물량 외 70만장은 대구광역시에 판매하며, 이 물량은 면역력이 취약한 아동 및 노인 그리고 저소득 가정에 전달될 예정이다. 또한 이마트는 마스크 10만장을 대구광역시 사회재난과에 기부할 예정이다.

대구지역 확진자가 크게 증가한 지난 19-20일 양일간 마스크는 대구지역 이마트 6개점에서 약 2만개 가량 판매됐다.

이마트 측은 “긴급 확보한 마스크 물량은 식약처와 협의를 통해 대구·경북지역에 우선적으로 공급키로 했다”며 “본사와 대구·경북지역 점포간 유기적인 협력 시스템을 구축, 생필품을 적시에 안정적으로 공급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