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국인 380여명 격리” 신종 코로나 차단에 사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북한 “외국인 380여명 격리” 신종 코로나 차단에 사활

입력
2020.02.24 07:57
0 0
북한 조선중앙TV가 23일 남측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 대한 소식을 보도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2020.02.23. photo@newsis.com

북한이 외국인 380여명을 격리하고 국경 지역에 소독 매뉴얼을 배포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에 사활을 걸고 있다.

조선중앙방송은 “지금 전국적으로 외국인 380여명을 격리시킨 것을 비롯해서 외국 출장자들과 접촉자들, 이상 증세를 보이는 사람들에 대한 격리 및 의학적 관찰과 모든 단위들에서의 검병 검진 사업이 보다 강화되고 있다”고 24일 보도했다.

방송은 중국과 국경을 맞댄 평안북도의 경우 북한 보건 당국에 의한 감시 대상자가 3,000여명에 이른다고도 보도했다. 방송은 황해남도, 함경남도 등에서도 “다른 나라에 갔다 온 출장자들과 접촉자들, 감기를 비롯한 이상증세를 보이는 사람들”을 격리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은 교역을 통한 전파 가능성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보건 당국이 국경 지역에 ‘다른 나라에서 들여오는 물자들에 대한 소독 지도서’, ‘신종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막기 위한 국경검사검역 규정’ 등을 배포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신문은 23일을 기준으로 남한 내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600명을 넘었고 사망자도 6명으로 늘었다고도 보도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