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명순 지역위원장 단수공천
선거개입 의혹 연루된 임동호는
울산 중구서 김광식과 경선 결정
더불어민주당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이 지난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공천관리위원회 전체 회의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심상정 정의당 대표 지역구인 경기 고양갑에 당의 유일한 예비후보였던 문명순 지역위원장을 23일 공천했다. 민주당은 부인하지만 사실상 심 대표를 의식한 ‘느슨한 형태의 선거연대 아니냐’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이날 회의를 열고 고양갑에 문 지역위원장 공천을 확정했다. 민주당은 당초 문 지역위원장 외에 다른 후보가 예비후보 등록을 하지 않자 한 차례 추가 공모를 진행했다. 그럼에도 추가 공모가 없자, 문 지역위원장을 최종 확정한 것이다. 이를 두고 정치권 안팎에서는 민주당이 심 대표와 정의당을 의식해 내부 경쟁에 신경을 덜 기울인 것이라는 얘기가 나왔다.

지난 몇 차례 총선에서 양당이 보여준 모습도 이런 관측을 가능케 한다. 19대 총선에서는 당시 민주통합당(현 더불어민주당)이 심 대표의 통합진보당과 야권연대를 선언하며 고양갑에 후보를 내지 않았다. 20대 총선에서는 진보진영을 중심으로 선거연대가 거론됐지만, 민주당이 후보를 냈다. 하지만 당시 경쟁했던 민주당과 새누리당(현 미래통합당), 노동당 후보의 표를 모두 합쳐도 심 대표에게 미치지 못할 정도로 영향을 주지 못했다.

총선 이후의 정치 구도를 고려해야 하는 민주당의 현실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지난해 말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사실상 과반 의석 확보가 불가능해졌다. 때문에 향후 국정운영에서 실질적인 ‘원팀’을 이뤄야 하는 심 대표나 정의당과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라도 이 같은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다는 얘기가 나온다.

공관위는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에 연루된 임동호 전 최고위원이 공천을 신청한 울산 중구를 경선지역으로 결정했다. 임 전 최고위원과 김광식 예비후보가 경선에 맞붙는다. 임 전 최고위원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당시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울산시장 출마 포기를 대가로 공기업 사장 등을 제안 받은 당사자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민주당은 이와 관련한 검찰 수사를 정치 수사로 규정하고, 사건과 관련된 총선 예비후보들에게 불이익을 주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