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영이 대구, 경북지역 매장의 선제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CJ올리브영 제공

CJ올리브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대구와 경북 지역 매장의 방역 작업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CJ올리브영은 지난 21일, 대구와 청도 지역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이날부터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에 위치한 직영 매장 45개점 전체에 대한 방역 작업에 나섰다.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선제 조치다.

방역 작업은 대구광역시 남구에 위치한 ‘대구대명점’을 시작으로 지역 고객 및 직원의 불안감을 덜어주기 위해 주말 사이 집중 실시할 계획이다.

CJ올리브영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매장’을 만들기 위해 전 매장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매장 구성원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전 매장 근무자를 대상으로 현재까지 8차례에 걸쳐 마스크를 지급, 오는 3월 10일까지 총 35만장의 마스크를 순차적으로 배포할 계획이다. 이는 아르바이트 직원을 포함한 전 매장 근무자가 약 40일간 매일 사용할 수 있는 수량이다.

또한 고객에게 안전한 쇼핑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출입문과 매대, 테스터 등 고객 접촉이 많은 곳의 소독 작업을 하루에 9회 이상 진행하고 있다. 테스터 사용에 대한 민감도가 높아짐에 따라 ‘색조 테스터 종이’도 추가 비치했다.

앞서 지난 11일에는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를 포함한 명동 상권 5개 주요 매장의 방역 작업을 진행한 바 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