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첫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지난 21일 오전 제주대병원 선별진료소가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도는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다녀온 제주도민을 확인하고 모니터링에 착수했다고 22일 밝혔다. 도는 경북북부권 천주교 신도 이스라엘 성지순례단 참가자 일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도민 참가 여부를 파악하다가 이 사실을 확인했다.

도가 도내 종교계 등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스라엘 성지순례에 참가한 도민은 총 37명이며, 지난 11일부터 21일까지 10박11일 일정으로 현지를 방문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 확진자들이 포함된 경북북부권 성지순례단과 별도 일정으로 이스라엘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성지순례에 참가한 도민 중 1명은 기침 증상을 보여 이날 제주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신종 코로나 진단 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23일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1명은 증상은 없지만, 23일 한라병원에서 신종 코로나 진단검사를 예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성지순례 도민 참가자 모두는 현재 성당 측의 권고에 따라 자택 자가 격리 조치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도는 통상적 잠복기(14일)가 끝날 때까지 이들을 지속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도내 종교시설에 대해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에 철저를 기할 것을 당부하는 한편 자가 격리자들에게는 자가격리 중 개인수칙 철저하게 준수해달라고 권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