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대구ㆍ경북 방역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오후 9시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한 긴급 대국민담화를 한다고 총리실이 밝혔다.

정 총리는 앞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코로나19 방역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에서 확진자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며 “신속하고 비상한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대구와 경북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전국 확산을 막을 수 없다”며 “더 이상 다른 지역으로 전파되지 않도록 즉각 차단하는 것이 절체절명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 상황은 대구·경북만이 아닌 국가적 문제”라며 “중앙과 지방을 구분하지 않고 범정부적 역량을 총동원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코로나19 대응은 속도전”이라며 “정부가 얼마나 신속하게 대응하는지 여부가 향후 승패를 결정짓는 관건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발 빠른 대응을 지시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